당신 치마 미니스커트도 아닌데 왜 계단에서 가방으로 가리시나?

Author : 금봉이 / Date : 2009. 6. 4. 16:27 / Category : 주절주절.txt

윤손하, 계단 오를땐 치마를 살짝 가리고

출처: 일간스포츠


이제 여름이예요.
여자들의 치마가 많이 짧아져가고 있죠. 경기가 안좋으면 그 길이가 더 짧아진다고 하니 뭐 남자인 저야 가끔 눈을 즐겁게 해주시는 여자분들이 고마울 따름입니다.

그러나... 꼭 즐겁지만은 안은 일이 있으니...

오늘 아침 출근하는 사람들로 북적이는 지하철 계단에서 앞에 가시던 한 여자분 가방으로 치마를 가리시더군요.
순간 뒤따르던 남자들 기분 확 나빠지는 거 아시는지? 

'지금 날 변태 괴한으로 취급하는겨?'

그나마 정말 치마가 미니스커트라던가 나폴나폴거리는 쉬폰치마라면 이해를 하겠는데 무릅 위 10cm도 안되는 치마를 입으시고 그러시면 정말 기분이 떨떠름하죠.

속보이는게 두려우시면 그런 옷을 입지 마시던가 하시지 왜 식전 대바람부터 사람 기분 나쁘게 그러시는지 참 모르겠소. 안보다가도 가방으로 엉덩이 가리고 가는 분에겐 더 시선이 가던데 말이죠.
눈길을 안주니까 눈길 좀 달라는 제스쳐인지도 모르겠네요. ㅋ

여자들이 짧은 치마를 입는 심리가 정말 알다가도 모르겠단 말입니다. 보라고 그러고 다니는게 아닌가 싶은데, 보면 괴한 취급하시고 말이죠.

미니스커트도 아닌 치마 입고 계단에서 가방으로 엉덩이 가리는 여자의 마음을 영화 What Women Want의 멜깁슨처럼 읽어보고 싶네요.

'어이 거기! 나 좀 봐줘 봐줘 봐줘...'
'어머 내 다리가 너무 이뻐서 다들 쳐다보는데 속보일라' 붹!!!

혼수상태님의 글처럼 가방으로 가리지말고 차라리 손으로 치마 한쪽을 살짝 잡고 가는 것이 더 이뻐보이더라고요.
그리고 내려올때 가방으로 치마앞을 가리시는 분을 본적이 없다고 하셨는데 전적으로 공감이 가네요.

앞에선 못볼까봐???
아니면 앞에선 눈마주친 남자들의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즐길수 있지만 뒤에선 그렇지 못해서???

정말 변태 괴한이면 앞에서 보는 걸 더 좋아하지 않을까요?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2

  • 음^^; 2009.06.08 01:35

    꼭 다른 분들을 변태취급한다는 의미라기보다는 , 조심하려고 그러는 경우가 많습니다. 계단,에스컬레이터가 아닌 평지에서는 무리없는 길이라서 그냥 다닌적이 있었는데, 친구가 그정도 길이도 계단이나 에스컬레이터에서는 보일수가 있다고 충고해 주더라고요. 전 깜짝 놀라서 다음부터는 신경쓰고 다니는 중입니다. 오히려 다른분들 시선이 불편해지는 일 없게 조심하는 거라고 봐주세요

    REPLY / EDIT

  • 저런.. 2011.10.31 01:01

    그걸 왜 꼭 그렇게 받아들이시는지 안타깝네요..
    뒷따르는 남자를 의심해서가 아니라 혹시나 보일까 예방차원에서 가리는 겁니다. 그런 분들은 뒤에 남자가 아니라 여자가 와도 가려요. 의도치 않는 모습을 보이는것도 보는사람을 기분나쁘게 하니까요
    글쓴님처럼 생각하자면 내 옆집사람이 잘살지도 않으면서 아침 출근할때 문잠그고다니는게 나를 도둑취급하는것 같아서 기분나쁘다 하는것과 똑같습니다. 너무 세상을 삐뚤게 보지마세요.

    REPLY / EDIT

Blog Information

금봉이

Calendar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Copyright © 관심꺼리.log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